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문학관소개

문학관소개

인사말

반갑습니다. 오영수문학관 홈페이지를 찾아주신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난계 오영수(1909~1979) 선생은 자연과 어우러진 인간의 건강한 삶을 아름답고 서정적인 필치로 묘사한 작가입니다.

1949년 『신천지』에 단편 「남이와 엿장수」를 발표하며 본격적으로 소설가의 길을 걸어오신 선생은 “문장은 짧을수록 아름답다”는 작가적 신념으로 1979년 타계할 때까지 200여편의 주옥같은 단편소설만 남겼습니다.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순수문예지인 『현대문학』 초대편집장으로 대한민국 현대문학 발전에 이바지한 선생의 작가정신은 ‘인간 긍정에서 인간 옹호로, 다시 자연과 생명을 추구하는 생명존중사상’으로 맥을 잇고 있습니다.

인간과 자연이 하나임을 인식하고 자연을 생명의 근원으로 여기며 서민들의 애환을 토속적인 언어로 녹여낸 대표적 서정작가, 오영수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울주군 언양읍 화장산 기슭에 지상 2층의 아담한 문학관을 지어 2014년 1월 문을 열었습니다.

울산 최초의 문학관인 오영수문학관에서는 육필원고와 데스마스크 등 선생의 투철한 작가혼이 오롯이 배어있는 유품들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아름드리 상수리나무와 주위를 둘러싼 소나무 숲이 정겨운 오영수문학관에서 고향과 자연을 누구보다 아끼고 사랑한 작가 오영수의 삶과 문학세계를 만나시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오영수문학관장